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평창올림픽을 환경올림픽으로”축산환경관리원, 강원지역 특별 현장상황반 운영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강원지역에 축산악취에 대응하는 특별 현장상황반이 운영된다.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은 지난 9일 축산악취가 없는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인 다음달 18일까지 강원지역 특별 현장상황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장상황반은 강원지역의 축산악취 민원 발생시 즉각 출동해 원인파악 및 현장조치를 실시해 문제를 조기 해결하며 △민원발생 사후점검 △중점관리농가 상시순찰 △분뇨처리 기술지원 등 축산환경개선을 지원한다.

관리원은 지난해 9월부터 농림축산식품부, 강원도청, 도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강원지역 축산농가와 공무원을 대상으로 악취 저감방법에 관한 컨설팅 및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경기장 및 주요도로 주변 중점관리농가 39개소를 선정해 올림픽 개최일까지 주 2회 이상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장원경 관리원장은 “평창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 동안 축산악취관리에 혼신의 힘을 기울여 성공적인 환경올림픽 개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