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닭고기자조금, 시작부터 ‘삐걱’사업 주도권 놓고 계획 수립부터 난항
“자조금 거출도 안정적으로 진행돼야”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심순택, 닭고기자조금)가 올해도 사업계획 수립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자조금 사업 운영의 주도권을 놓고 관리위원들의 의견이 엇갈리며 진통을 겪는 모습이다.

닭고기자조금은 지난 2일 대전시에서 1차 관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2018년 닭고기자조금사업 계획을 논의했다. 닭고기자조금은 올해 예산을 52억7,200만원으로 계획하고 이날 의결을 추진했다.

그러나 일부 관리위원들이 긴급 발의로 사무국이 선진지 견학과 농가 교육사업을 주관하는 안을 제시하며 격론이 벌어졌다. 이 안건은 한국육계협회, 대한양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소속 관리위원들이 반발하며 관리위 회의는 첫 시작부터 파행을 겪었다.

축산단체들 간에도 의견차가 뚜렷하다. 육계협회는 닭고기자조금이 수급안정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지 못했다며 예산편성 등 자조금 운영방안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양계협회 관계자는 “농가 교육은 대부분 생산자단체들이 진행하는데 이를 관리위에서 하겠다니 납득할 수 없다”면서 “정작 소비홍보사업을 육계협회가 갖고 있는데 이를 관리위가 맡고 교육은 생산자단체가 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닭고기자조금은 지난해 사업계획 대비 조성규모가 60%에 그쳐 사업집행에 상당한 차질을 겪었다. 2017년 총 68억원의 예산안을 세웠으나 실제 조성액은 41억원, 사업집행 실적은 39억원에 그쳤다. 닭고기자조금 관계자는 “지난해 월별 조성현황을 보면 총 27억원의 실 납입액 중 7억원이 12월에 들어왔다”며 원활한 사업집행을 위해선 자조금 거출이 안정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전했다.

닭고기자조금은 AI 방역기간을 감안해 서면결의로 대의원총회를 진행해 올해 사업계획과 규정개정안을 의결하겠다는 구상이다. 이후 지난해부터 연기됐던 관리위원장 선거를 치를 전망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