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하면 서산달래
겨울하면 서산달래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1.0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스 문을 여니 달래의 톡 쏘는 향이 알싸하게 코끝을 자극한다. 지난 3일 충남 서산시 해미면 전천리 김영태(61)씨의 하우스에서 여성농민들이 달래를 수확해 다듬고 있다. 서울 가락시장으로 출하한다는 김씨는 “겨울하면 서산달래”라며 “2관(8kg)에 약 8만원 정도로 시세도 괜찮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하우스 문을 여니 달래의 톡 쏘는 향이 알싸하게 코끝을 자극한다. 지난 3일 충남 서산시 해미면 전천리 김영태(61)씨의 하우스에서 여성농민들이 달래를 수확해 다듬고 있다. 서울 가락시장으로 출하한다는 김씨는 “겨울하면 서산달래”라며 “2관(8kg)에 약 8만원 정도로 시세도 괜찮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