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급식지원센터, 친환경농산물 가치 교육의 장”
“광역급식지원센터, 친환경농산물 가치 교육의 장”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7.12.3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구희현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 대표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경기도 시민사회의 친환경 학교급식 싸움을 최전선에서 이끄는 ‘장수’ 중 하나가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 구희현 대표다. 구 대표는 “학교급식은 단순히 먹거리를 공급하는 일을 넘어서는, 농촌과 농민과 국민 먹거리를 살리는 일이자 그 자체가 하나의 소중한 교육”이라고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다음은 구 대표와의 일문일답.

 

지난해 경기도와 교육청의 친환경 무상 공공급식 정책 평가를 하자면?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는 지자체장의 의지에 달려있다. 그런 면에서 남경필 도지사와 이재정 교육감의 친환경 급식 확대에 대한 의지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경기도청은 아이와 노인의 먹거리 분야에 대한 투자보다 소위 ‘쪽지예산’으로 불리는 선심성 토목공사 쪽 예산에 더 눈길을 돌렸다.

이재정 교육감은 2014년 후보 시절 시민사회와 4대 협약(친환경 국산 식재료 100% 사용, 초·중·고교 친환경 무상급식 실시, 지역먹거리 체계 구축, 식생활교육 의무편성)을 맺고도 약속을 안 지키고 있다. 많은 도민들이 그때와 지금의 다른 모습에 실망하고 있다.

 

경기도청은 학교급식 정책 관련해 시민사회와 협치를 강화하겠다 했는데, 현재는 어떤가?

여전히 관료적이고 친환경 급식정책에 대해 얕은 이해도를 보이고 있다. 2016년 12월 친환경 학교급식 조례 통과 뒤 광역급식지원센터(광역센터) 건립 관련 협치를 약속했지만, 경기도는 해당 업무를 농정국에서 교육협력국에 일방적으로 넘겼다. 교육협력국도 광역센터 설치를 시민사회와의 제대로 된 소통 없이 처리하려 했다. 이젠 다시 해당 업무를 농정국으로 이관한다는데, 사실상 1년 이상을 허송세월했다. 도지사 등 도청 관계자들의 인식 부족, 관료적 사고방식이 원인이다.

 

광역센터가 필요한 이유는?

체계적 학교급식 정책 수행과 교육, 생산시스템 확립을 위해 필요하다. 특히 식생활 및 영양교육을 광역센터에서 총괄해야 한다. 이 교육을 통해 친환경농산물의 소중함, 우리 농업과 농민의 소중함에 대해 학생들에게 제대로 이야기할 수 있다.

생산물의 공급 측면에 있어서도 중요하다. 현재 각 시군에 개별적으로 학교급식지원센터가 있는데, 경기도 각지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의 수요·공급량을 광역센터에서 전반적으로 파악함으로써 광역센터-시군 센터 간 공급도 체계적·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경기도 각 지역별로 경기도의 친환경농산물이 균등하게 공급될 수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라도 경기도 전체 시군에 학교급식지원센터를 만들고, 이를 전체적으로 총괄할 광역센터도 세워야 한다. 현재 도내 31개 시군 중 12개 시군에 급식지원센터가 있는데, 시군별로 안 되면 안양·군포·의왕 통합센터의 경우처럼 권역별 급식지원센터를 세우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