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친환경
“이재정 교육감, 경기도 학교급식 확대 약속 지켜야”경기도 친환경농민들 교육청 앞서 기자회견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친환경농민들이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친환경 학교급식 확대에 미온적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에 농민들이 분노했다. 경기도 친환경농민들은 경기도교육청 앞에 모여,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를 위해 교육청이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이재정 교육감이 약속했던 내용을 지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입구에서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회장 김준식, 경기친농연),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대표 구희현, 운동본부) 주최로 ‘경기도 고교무상급식 전면 실시와 급식비에서 인건비·식품비 분리, 중학교 친환경급식 전면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농민들은 경기도교육청에 경기도의 고교 무상급식 확대와 중학교 친환경 급식 전면실시, 급식 질 개선을 위한 식품비-인건비 분리, 조리종사자 노동환경 개선 대책 수립, 이재정 교육감이 도민들과 약속한 ‘학교급식 4대 협약’ 즉시 이행 등을 촉구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 2014년 5월 23일 경기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운동본부 구희현 대표 등 시민사회 관계자들과 학교급식 관련 ‘4대 협약’을 맺었다. 이 4대 협약은 △친환경 우리 먹거리 100% 사용 △초·중·고교 친환경 무상급식 실시 △지역먹거리 체계 구축 △식생활교육 의무편성 등을 의미한다.

구희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시 협약식 사진을 보여주며 “교육감 임기가 7개월 남았는데 아직도 약속은 공염불로 남은 상황”이라며 “현재 재정이 열악한 강원도, 전라북도, 세종시, 제주도도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하고, 경기도 내에서도 하남시가 이미 (고교 무상급식을)시행 중이며 부천, 광명, 군포시 등도 내년부터 시행하는데, 그럼에도 경기도교육감은 약속을 회피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현재 경기도 관내 중학교의 친환경급식 참여 비율은 40.2% 수준이다. 고교 무상급식의 경우, 일부 기초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무상급식을 실시하거나 실시 예정인 곳들이 있지만, 아직 광역단위의 고교 무상급식 실시 계획은 잡혀있지 않다.

한편으로 급식 종사 노동자의 처우 개선과 급식 질 향상을 위해 학교급식 경비상의 식품비와 인건비를 분리해야 한단 목소리도 높다. 교육공무직노동조합 김영애 경기지부장은 운영비와 식품비가 혼재된 현 급식비 제도를 비판하며 “모든 경기도 학교급식에서 급식 상 70%의 식품비를 맞추려는 이유로, 조리종사자들의 노동환경도 개선되지 않고, 대체인력도 못 구하는 상황”이라 했다. 김 지부장은 “급식을 위해 일하는 사람과 그 급식을 먹는 사람 모두가 존중받고 제대로 된 권리를 누리려면 교육청은 당장 식품비와 인건비 분리부터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