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172
이 땅의 농부 172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7.10.0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설우(55, 경북 의성군 다인면 신락리)
“기가 막힙니다. 솔직한 말로. 이건 아니죠. 나락금 올리는데 국회의원들 세비 받아가는 거 10분의 1도 안 되는 돈 투자하기 싫은 거잖아요. 농업 무너지고 힘든 나라가 한 둘이 아닌데 우리나라도 먼 일이 아니거든요. 70만톤 수매한다고 발표하고 나락금 15만원까지 오를 거라고 하지만 15만원이 절대 많은 게 아니에요. 헐값이죠. 수매를 더해야 농민들이 살아요. 나락 지고 청와대 가지만 답답합니다. 정말.”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기가 막힙니다. 솔직한 말로. 이건 아니죠. 나락금 올리는데 국회의원들 세비 받아가는 거 10분의 1도 안 되는 돈 투자하기 싫은 거잖아요. 농업 무너지고 힘든 나라가 한 둘이 아닌데 우리나라도 먼 일이 아니거든요. 70만톤 수매한다고 발표하고 나락금 15만원까지 오를 거라고 하지만 15만원이 절대 많은 게 아니에요. 헐값이죠. 수매를 더해야 농민들이 살아요. 나락 지고 청와대 가지만 답답합니다. 정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