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산업
‘농업인 소득향상 위한 종자개발·공급’ 정책 토론회 열려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은 지난달 28일 ‘농업인 소득향상을 위한 종자개발 및 공급확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박 의원은 “국내 종자시장은 4억5,000만달러에 정체돼 있고 과수·화훼 및 주요 채소종자의 낮은 자급률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우수한 국내 종자개발 및 공급확대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개최배경을 설명했다.

토론회는 강병철 서울대 식물생산과학부 교수를 좌장으로 진행됐다. 노일섭 순천대 원예학과 교수는 발제에 나서 주요 작물의 국산품종 경쟁력 및 보급 확대방안을 주제로 생명공학육종의 필요성에 대해 제언했다.

이어 박기환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정부의 연구 및 개발 투자 확대 △종자산업과 업체의 역량 강화 △글로벌 종자전문 기업의 육성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인명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장은 국내 과수 신품종 보급률이 미흡한 이유로 시장 수요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품종 육성에 있다고 꼬집으며 국가 과수육종프로그램 실시를 통한 과수육종체계의 선진화 필요성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농업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될 수 있는 우수종자 개발 및 공급을 위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가능성 높은 부분부터 집중 육성해 긴 안목으로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