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상생 구호 속 분열 배격 목소리도2017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열려
농식품부 “자발적 상생노력 중요” 당부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상생의 구호 속에 날선 배격의 목소리가 섞여 들렸다. 한국육계협회와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가 주관한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대형 육계계열업체가 부르짖는 상생이 어떤 의미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 자리였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와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가 주관한 2017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가 안성팜랜드에서 열렸다.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주최한 2017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가 지난달 27일 경기 안성팜랜드에서 열렸다. 육계협회 창립 30주년에 열린 이번 대회는 여느 때처럼 계열업체와 사육농가 간의 상생을 다짐하는 구호가 가득했다. 그러나 최근 계열업체의 불공정 및 갑질 논란에 대한 불편함은 숨겨지지 않았다.

정병학 육계협회장은 개회사에서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 전엔 투기사업이었지만 이후엔 농축산업 중 가장 안정된 산업으로 자리잡았다”라며 △소비자가 믿을 수 있는 닭고기 생산 △국제경쟁력 확보 △불공정 행위 근절 등 정부 추진 대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정 회장은 살처분 보상금을 일부 부도덕한 계열업체가 농가의 몫을 부당하게 수령하는 등 산업의 신뢰를 저해하는 일이 있었다고 거론하면서 “계열업체 요건이 안 되는 업체는 퇴출을 권고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선 전국 육계인 일동 명의의 ‘육계인 상생발전 결의문’이 발표됐다. 결의문은 △육계산업 체질 개선 △공정 투명한 유통체계 확립 △농가협의회 기능 활성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 ‘육계 사육농가와 계열업체 간 갈등과 분열을 책동하는 일체의 세력을 배격한다’고 명시했다.

이어 정부에는 계열화사업 등급평가제의 조속한 시행과 육계산업 중장기대책 수립, 닭고기 가격공시제 실효성 확보, 무허가 축사 적법화와 서해안벨트 축사 이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한편,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대신해 참석한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육계산업이 국제경쟁력을 갖추도록 정책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허 실장은 “정부는 사육농계와 계열업체가 상호협력하고 배려하도록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자발적인 상생노력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