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주영 금정농협 조합장
[인터뷰] 김주영 금정농협 조합장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7.08.2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과 함께 가야 농협 발전”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사진 한승호 기자

금정농협이 경제사업 중심 농협으로 변화하고 일정 성과가 나오기까지 김주영 조합장의 의지와 임직원의 노력, 농민조합원의 신뢰가 밑바탕이 됐다. 물론 단 시간에 편의시설과 대봉감 가공·유통 시설을 확충한데는 외부적인 요인도 작용했다. 농협중앙회의 군소농협 합병 정책이다.

금정농협은 2013년 농협중앙회 경영진단에서 경제사업 규모가 150억원 이하라는 이유로 ‘합병유예’라는 결과를 받았다. 각고의 노력 끝에 2년만인 2015년 9월 해제됐다. 무엇보다 최근 농협중앙회가 자율합병 대상으로 발표한 100개 군소농협에서 빠졌다. 경제사업 규모가 300억대로 성장한데 따른 것이다.

김 조합장은 합병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가감없이 설파했다. 김 조합장은 “지역민과 함께 가야 농협이 발전할 수 있는데 정해준 기준에 미치지 않는다고 무조건적 합병을 해선 안 된다”며 “기준도 중요하지만 지역농협이 어렵다면 강제가 아닌 농민조합원 스스로가 결정해야 한다. 또한 조합장에 따라 충분히 변화하고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조합장은 이어 “13개 지역농협을 통합했더니 그전에는 찾아가면 만날 수 있던 조합장이 너무 멀어진데다, 조합원 편익이나 지역민에 대한 복지의 질도 낮아진 사례가 있다”며 무리한 합병의 병폐를 설명했다. 김 조합장이 합병에 대한 목소리에 힘을 준 이유는 누구보다 지역농촌에 살고 있는 농민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어서다.

사실 농가에선 대봉감이 워낙에 유명하다보니 농협에 출하하기 보단 상인과 포전매매를 선호하는 편이다. 하지만 농협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값을 후려칠 수 없다는 것이 농민조합원들이 목소리다. 상인들이 값을 낮출 경우 농민들은 농협에 출하하겠다며 맞설 수 있어서다. 농협의 존재만으로 가격지지가 되는 셈이다. 김 조합장은 “먹고 살기 어려운 작은 농촌에서 농협이 있다는 건 그것만으로도 농민들에게 든든함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가 어려운 조건 속에서 경제사업에 힘을 실어온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또한 “경제사업 활성화를 두고 행정이 꺼려하는 경우가 있는데 행정과 농협, 농민조합원이 잘 어우러져야 농협이 발전하고 농민조합원의 삶도 윤택해질 수 있다”며 “소통을 통해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조합장은 한편으로 농산물 값만 오르면 집중포화를 하는 언론과, 이때다 싶어 농산물 수입에 열을 올리는 정부의 세태도 꼬집었다.

김 조합장은 끝으로 “농민들이 농기계값으로 허덕이고 있다”며 “농협중앙회가 남해화학을 통해 비료값을 인하하듯, 농협이 농기계회사를 인수해 농민들에게 싼 가격에 공급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