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GMO 농작물 생산 중단 눈앞
농진청, GMO 농작물 생산 중단 눈앞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7.08.2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작물개발사업단 해체 내용에도 합의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농진청)이 유전자조작농산물(GMO)의 농업용 작물 생산을 중단하고 GM작물개발사업단도 해체할 전망이다.

농진청은 지난 2015년부터 청사 부근인 전라북도 완주군 이서면 정농마을 일대에 GM벼 재배포장을 만든 뒤, 지속적으로 GM작물 연구개발에 치중했다. 이는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농정 적폐로 지적돼 온 사안이다. 이에 GMO반대 전북도민행동(상임대표 이세우, 전북도민행동)은 GMO반대전국행동(전국행동)과 보조를 맞춰, GM작물개발사업단 해체 및 GM작물 상용화·노지재배 중단을 위해 싸웠다. 전북도민행동은 지난 4월 22일부턴 GM벼 재배포장 앞에 농성장을 세워 더욱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했다.

그러다 7월부터 GMO반대 시민사회 측과 농진청은 8차례에 걸쳐 대화를 진행했다. 그 결과, 마침내 △농진청의 농업용 GM작물 생산 중단 △올해 중 GM작물개발사업단 해체 △GMO 관련 연구는 밀폐된 공간에서만 진행 △외국에서 유입되는 GMO에 대한 안전성 검증과 연구 진행 등을 합의했다.

다만 전북도민행동 내부적으로 완전한 의견 조율을 위해, 지난 17일 진행하기로 했던 상호 협약식은 연기했다. 주민들 중 “농진청이 언제 말을 바꿀지도 모른다”거나 “농진청은 농업용 GM작물 연구만이 아닌 모든 GM관련 연구를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한 이들이 있었다. 전북도민행동 측은 주민들과 해당 내용에 대한 보완책을 더 논의 중이다.

전북도민행동은 향후 농진청과 ‘농생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는데, 시민사회와 농진청 각각 10명씩 위원을 둘 예정이다. 이 위원회에 농진청의 GM연구 지속에 가장 우려가 많은 사람들을 참가토록 해, 지속적으로 농진청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한다는 데까지 내부 합의에 도달했다.

현재까지 합의된 내용에 대해 반GMO 시민사회 진영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영규 GMO반대 전국행동 집행위원장은 “아직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 일부 남아있지만, GM작물개발사업단 해체 및 농업용 GM연구 중단 내용의 도출은 GMO반대 시민운동에 있어 상당한 성과”라 평가했다.

농진청 연구운영과 조남준 과장은 “그 동안 GMO 문제에 있어 입장 차가 컸는데, 이번 논의를 통해 양측 간 신뢰를 쌓았다”고 평하며 “향후 농생명위원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GMO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