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정
“청와대 비서관실, 대통령이 농업 말하게 해야”신정훈 농어업비서관 등 농정참모진 구성 완료
농정개혁 요구 들끓는데 ‘뒷걸음’ 비판도

[한국농정신문 원재정 기자]

새 정부 청와대 조직이 `4실·8수석·2보좌관' 체제로 개편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농정방향을 가장 가까이서 수행하는 정책실 산하 농어업비서관실 구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촛불정권이라 명명한 새 정부에 농정개혁을 기대하는 요구가 그만큼 높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하는 청와대의 조직도상 농어업비서관실은 정책실장(장하성)-경제수석(홍장표)-농어업비서관실 구조로 돼 있다.

농어업비서관실을 총괄하는 농어업비서관에는 신정훈 전 국회의원이 지난 6월 27일 임명됐다. 신 농어업비서관 발탁에 대해 “직접 배 농사를 짓고 있어 누구보다 농어민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는 후한 평가가 이어졌었다. 이어 지난달 6일 농어업비서관실 선임 행정관에 이재수 전 춘천시의원이 내정됐다. 이 선임 행정관은 19대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정책센터 소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소속 공무원도 2명 근무 중이다. 서준환 농림축산식품부 식생활소비정책과장이 농어업비서관실로 자리를 옮겼고, 김상진 서기관도 함께 일을 맡는다.

이외에 해양수산부에서 1명, 행정실무 담당 등 총 6명이 농어업비서관실에서 각각의 역할을 맡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7일이면 취임 100일을 맞는다. 그러나 농업계의 새정부 100일 평가는 ‘혹평’에 가깝다. 농정개혁 의지가 실종됐다는 쓴소리가 무성하다.

조병옥 전국농민회총연맹 사무총장은 “최근 문재인정부 100대 국정과제만 보더라도 농민들의 요구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실의 할 일은 대통령 입에서 농업얘기가 나올 수 있도록 기획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장을 아는’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실의 역할이 더 늦기 전에 재정립 돼야 한다는 것이 여론의 초점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