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민마당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지금 사는 것도 행복하다

일본에서 나와

소수연 (77)
경북 칠곡군왜관읍

너무 가난해서 수용소에 살았다

6.25 전쟁이 나서

대구로 피란을 갔다

친정 동생은 일곱 살이었다

전쟁이 끝나고도 못 살아서

또 수용소에 살았다

그 때를 생각해 보면

지금 사는 것도 행복하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