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등산로·관광지서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
전국 등산로·관광지서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
  • 관리자
  • 승인 2007.02.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정승)은 전국 주요 등산로 34개소와 국립공원 관광지 50개소의 판매상에서 원산지 둔갑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특별사법경찰 4백명을 포함한 단속원 4백56명과 명예감시원을 대거 투입, 11월말까지 대대적인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주요단속대상은 수수, 기장, 팥 등 잡곡류와 고사리, 취나물 등 산채류, 영지버섯, 상황버섯, 더덕, 오미자, 황기 등 약재류이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영세한 노점상에게는 원산지표시용 푯말 5만개를 제작하여 배부하는 등 지도·홍보에 중점을 두되, 고의적인 원산지 둔갑판매 행위자와 노약자·부녀자를 고용한 기업형 노점상 등 조직적인 위반사범이 적발될 경우에는 형사입건할 방침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원산지 부정유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신고의식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농산물을 구입할 때는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 의심가면 전국 어디서나 ‘1588-8112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