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현장
무너진 노동당사 폐허 위, 다시 울려 퍼진 6.15 함성

[한국농정신문 강석헌 기자]

철원군농민회는 지난 15일 옛 노동당사 앞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염원을 담아 6.15 남북공동선언 17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김용빈 철원군농민회장은 “접경지역에 살다보니 일상 곳곳에서 분단의 아픔을 접하게 된다”며 “분단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통일”이라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기념식을 마친 참가자들은 전국 각지에서 보내온 강물을 모아 통일경작지 합수식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