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바뀌고도 GMO는 계속?
정권 바뀌고도 GMO는 계속?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7.05.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 GMO 사업 중단 촉구 캠페인 벌여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박근혜 정권의 ‘농정적폐’ 중 하나인 유전자변형농산물(GMO) 확대 사업을 새 정부가 당장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드높다.

지난 20일엔 서울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2017 몬산토 반대 시민행진’이 진행됐다. GMO 개발 및 확대를 추구하는 미국 식품기업 몬산토를 반대하는 이 캠페인은, 2013년부터 매년 5월 셋째 주에 세계 각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이날 집회는 △정부의 GMO 상용화 중단 △GMO 완전표시제 시행 촉구 △GMO 없는 학교급식 도입 등을 촉구하는 자리였다.

참가자들은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가진 뒤, 종로1가를 거쳐 인사동까지 행진하며 GMO 문제를 시민들에게 환기시켰다.

지난 20일 서울시 종로1가를 행진하는 `2017 몬산토 반대 시민행진' 참가자들.

집회에서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김영재 회장은 “(정권이 바뀐)지금도 계속 GM 작물을 시험재배 중인 농진청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지난달 22일부터 농진청 GM 작물 재배포장 앞에서 전북지역 5개 종단 성직자들을 중심으로 한 달여 째 밤샘농성 중”이라며, “우리 농토에서 GM 작물이 재배될 수 있다는 사실에 큰 심각성을 느껴야 한다. 그것도 정부기관이 사업을 주도한다는 데 더 큰 심각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은 “한국은 세계에서 식용 GMO를 가장 많이 수입하고, 국민 1인당 1년 62kg의 GMO를 먹고 있는 현실”이라 지적하며, “국가예산을 통한 GMO 시험재배를 중단하고, 당장 GMO 관련 예산을 삭제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Non-GMO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농진청은 현재 서울, 수원, 용인, 이천 등 총 16개 지역에서 GM 작물을 시험 재배 중이다. 농진청은 자체 개발한 레스베타트롤 GM벼의 기술을 민간기업으로 이전 중인 상황이며, 그 밖에도 제초제 저항성 GM잔디, 바이러스 저항성 GM고추, 가뭄 저항성 GM벼 등에 대한 안전성 심사 신청을 준비 중이다.

제대로 된 GMO 완전표시제 시행과 학교급식에서의 GMO 퇴출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대만은 콩·옥수수의 비의도적 혼입치를 기존의 5%에서 0.9%로 한층 강화한 표시제도를 지난해부터 시행 중이다. 또한 같은 해 학교위생법 개정으로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을 완전히 퇴출시켰다.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박인숙 대표는 대만의 사례를 이야기하며 “우리도 학교급식법을 개정해 아이들 급식 식재료에서 GMO를 퇴출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