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회 업무직 신설방안 폐기 촉구
중앙회 업무직 신설방안 폐기 촉구
  • 연승우 기자
  • 승인 2008.04.1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협노조, “비정규직 이름만 바꾼 기만적 안”

농협중앙회가 지난 3월에 내놓은 업무직 신설방안에 대해 농협노조가 비정규직 이름만을 바꾸는 기만적인 방안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국농협노조(위원장 서필상)는 최근 보도자료를 내고 농협중앙회의 기만적인 비정규직 인력운용안 ‘업무직’신설 방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농협노조에 따르면 비정규직 인력운용안은 비정규직을 기존의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기 위해 업무직이라는 분리직군을 새로 만들어 현재의 비정규적 임금과 노동조건을 유지하면서 차별시정제도는 교묘히 피해나가는 것으로 이름만 바꾸는 방안이라는 것이다.

농협노조는 비정규직 인력운용안이 시행되면 직무성과 연봉제 도입으로 임금수준이 하향화되고 자진퇴사 유도의 가능성, 정규직내 기능직 업무를 업무직으로 편입해 장기적으로 기능직을 업무직으로 대체할 가능성과 분리직군을 통한 무기계약직화로 현재의 차별적 노동조건이 고착화돼 차별시정 시정대상에서 제외돼 구제방법이 없어지는 문제점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농협노조는 계약직, 시간제 업무보조원은 임금저하와 고용불안에 시달리게 되고, 정규직 노동자들은 업무이관을 통한 정규직이 축소돼 현재의 노동조건을 현저히 저하시키고 자연스러운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농협노조는 농협중앙회의 업무직 신설 방침이 철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며, 법으로 규정한 차별 처우 의무를 회피할 목적으로 시도되는 어떠한 방식의 분리직군에도 반대를 명확히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농협중앙회와 지역조합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1만8천여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승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