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는 대기업이 아니다
농협중앙회는 대기업이 아니다
  • 한국농정
  • 승인 2017.02.26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친환경급식에 공급되는 농산물을 전처리하는 업체로 당초 농협중앙회 안성농식품물류센터가 선정됐지만 결국 농협중앙회가 스스로 사업권을 반납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기존 전처리 업무를 담당하던 소규모 업체 3곳을 모두 탈락시키며 농협중앙회가 전처리 업체로 선정되자 대기업이 골목상권까지 침투하여 소규모 상인들의 밥그릇을 빼앗는 것과 같은 처사를 농협중앙회가 똑같이 벌인다는 비판이 제기됐던 것이다.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농민들도, 이를 구매하는 학교도, 경기 학교급식 관련 시민사회단체도 모두 농협중앙회의 문어발식 침투를 비판했다.

우리는 이번 사태를 농협중앙회가 교훈을 얻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 농협중앙회는 돈벌이에 혈안이 된 대기업과 달라야 한다. 또 자기 이익을 우선시하는 대기업의 행태를 뒤따라가서도 안 된다. 적어도 협동조합이라는 간판을 유지하고 있는 한 농협중앙회는 협동과 상생이라는 최소한의 윤리를 저버리지 말아야 한다.

작년에 LG CNS 재벌 대기업이 농업생산 진출을 추진했을 때 농민들은 물론 농협도 함께 반대했다. 당시 재벌 대기업이 골목상권에 침투하는 것과 같이 농민을 농업생산에서 쫓아낸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였다. 이 부분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동의와 지지를 보내 주었기 때문에 여론 악화에 부담을 느낀 LG CNS가 농업생산 진출을 스스로 포기했던 것이다.

그런데 농협중앙회가 그런 대기업의 행태를 답습한다면 나중에 대기업의 농업 진출을 반대할 명분이 약해질 것이고. 농민과 농협을 지지하던 국민의 동의와 응원도 크게 약화될 것이다.

지금 농협이 집중해야 할 경제사업은 소비지가 아니라 산지이다. 농산물 유통의 출발점이 되는 산지에서부터 생산 및 유통의 조직화가 취약해 농산물의 가격폭락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농민들이 제값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산지의 생산 및 유통을 조직화하고 전국단위 시장거래 교섭력을 높여 농민이 제값을 받도록 하는 것이 지금 농협이 모든 역량을 투입해야 하는 분야이다.

이를 소홀히 하면서 마치 대기업의 못된 행태를 답습하는 것은 어느 누구로부터 쉽게 동의를 받기 어렵다. 이번 해프닝을 농협중앙회가 소탐대실의 우를 범하지 않은 교훈으로 받아들이기를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