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왔어
그래서 왔어
  • 한국농정
  • 승인 2017.02.1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분(90) 경남 거창군 웅양면

우리 아들, 딸이 육남매인데

모두 다 여기 졸업했지. 하모.

옷 떨어진 것 주워서

똥두대기 주워 입혀가매 키웠지.

오늘같이 추운 날에는

맘이 참 아팠지.

첫째가 육십일곱, 막둥이가 사십일곱

너이가 경찰이 되었는데

오늘 행사에 온 경찰보고

우리 아들같아 등을 두들겨 줬지.

내가 올게 팔십일곱인데

애들이 다 여기 다니고 졸업했어.

오늘 학교 살리기 한다기에 내가 왔어.

그래서 내가 왔어.

 

삶의 애환이 담긴 농민들의 손편지, 그림, 시 등 소소하지만 감동있는 작품을 ‘한글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소개합니다. 게재를 원하는 농민이나 관련단체는 신문사 메일 kplnews@hanmail.net으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