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백남기 어르신 뜻 이어가기 위해 보성 내려와”
[인터뷰] “백남기 어르신 뜻 이어가기 위해 보성 내려와”
  • 안혜연 기자
  • 승인 2016.05.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명철 (36, 전남 보성군 조성면)

정읍에서 농사짓던 젊은 농부 한명철씨는 지난 3월 보성으로 터전을 옮겼다. 지난 2월 11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진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과 민주주의 회복, 백남기 농민의 쾌유를 기원하는 도보순례에 참여한 후 백남기씨의 뜻을 이어가야 겠다는 결심이 들어서다. 지난달 23일 한씨를 만나 구체적인 계기와 소감을 물었다. 

▲ 한명철씨는 "보성에서 의미 있는 일을 찾아보고자 내려왔다"고 말했다. 사진은 참다래꽃 수정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한승호 기자

어떻게 보성으로 올 결심을 하게 됐나 

도보순례를 마치고 서울 농성장에서 오랜시간 같이 걸어온 사람들과 헤어졌는데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뒷풀이 자리에서 도보순례는 끝났는데 이후 뭘 해야 할지 답답하다는 얘기가 오갔다. 흔히 ‘할 수 있는 것을 하면 된다’는 얘기를 하지 않나. 난 농민이니까 보성서 농사를 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주에 결정을 하고 마침 알고 지내던 형이 사람을 필요로 해서 3월 5일에 내려왔다. 의미 있게 살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지내다 보니 도보순례에서 보성까지 인연이 이어져 온 것 같다. 

도보순례가 큰 계기가 된 것 같다

2005년 처음으로 참여한 농민대회에서 국가폭력을 경험하고 11년 후 또 국가폭력이 일어났다. 퇴보도 이런 퇴보가 없다. 사람이 죽어나가도 끄떡도 안 한다. 개탄스럽고 화가 나는데 무기력한 상황에 더 힘들었다. 그러다가 도보순례를 하고 많은 분들과 함께 걸으니 큰 위로가 됐다. 안 그러면 계속 큰 부채감에 살았을 것이다. 

백남기씨의 뜻을 이어가겠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크게 두 개를 생각했다. 우리밀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신 것과 정의롭고 가치있는 삶을 살아오신 것이다. 농민운동 하는 후배로서 존경할만한 분이라고 생각했고, 여기서 의미 있는 일을 찾아 살아보자는 뜻에서 내려왔다. 최근 조사료가 보리나 밀보다 더 큰 사업이 돼버렸는데, 그러니까 더 우리밀을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보성은 밀과 보리를 많이 재배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밀농사를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 백남기 어르신의 아들이자 대학 후배인 두산이가 심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다. 학교를 직접적으로 같이 다닌 건 아니지만 위로도 하고 밀 농사를 함께 짓자고 얘기하고 싶다. 

보성에 와서 느낀 점과 앞으로의 계획은 

매주 목요일마다 보성역 앞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나가고 있다. 많은 분들이 나오진 않지만 갈 때 마다 뵙는 분들이 있어 반갑고 고맙다. 그 분들도 활력을 잃어가는 시점에서 제가 오니까 반갑게 맞아 주셨다. 한 명이라는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가 느낀다. 보성 지역 내에서도 관심이나 동력이 약해지고 있어 안타깝지만 구체적인 계획이 생기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당연히 도울 것이다. 매달 농촌·농민에 대한 글도 쓰고 있다. 제가 만날 수 있는 사람은 한정돼 있긴 하나 글이 여러 사람에게 읽히면 작은 밀알 정도는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글을 쓴다. 또 농사를 이어가는 것이 갖는 가치와 의미를 포기하지 않는 것이 저에게는 중요하다. 뙤약볕 아래서 일하면 힘들지만 하루 일이 끝났을 때의 즐거움 그리고 작물이 커 있을 때 신비함이 주는 즐거움 때문에 농사를 포기할 수 없다. 아내가 이를 공감하고 이해해 줘서 큰 지지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