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행사섭외 7,000만원 들이면서 TV광고비는 왜 깎나”
“연예인 행사섭외 7,000만원 들이면서 TV광고비는 왜 깎나”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6.05.08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오세진 닭고기자조금 대의원회 의장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의 자조금 사업 간섭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농식품부는 올해 닭고기자조금 사업비를 승인하며 TV 직접광고 예산을 기존 13억원에서 8억원을 삭감한 5억원으로 편성했다. 대신 수급안정사업비는 기존 7억2,000만원에서 16억4,000만원으로 2배 넘게 확대했다.

오세진 닭고기자조금관리위원회 대의원회 의장은 “양계산업을 살리는 게 자조금 사업의 목적 아니냐”라며 TV광고 사업의 필요성을 자세히 밝혔다. 오 의장은 “농식품부가 농가와 함께 사업 운영을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며 일방적 통보가 아닌 대화로 사업을 풀어가길 기대했다.

새로 TV광고 예산이 편성 이유는?

기존 PPL광고는 자조금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농가들이 자조금 예산이 어디에 쓰이는지 잘 모르기에 간접광고보다 직접광고가 더 효과가 있다고 판단했다. 13억원 예산안도 이미 견적을 받아 편성했다. 그런데 5억원으로 예산을 줄이면 효과가 없다.

농가들은 의식이 바뀌었는데 농식품부는 예전처럼 가려고 한다. 농가들은 미래지향적인 생각을 갖고 닭고기산업을 살리고자 다각도로 사업을 펼치려 한다. TV광고가 기대했던 효과가 없으면 내년에 안하면 된다. 그러나 성과가 있으면 내년엔 예산의 70%를 TV광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수급안정사업 예산은 축소했는데 농식품부가 다시 늘렸다

지난해 수급안정사업으로 병아리를 도태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수급안정사업을 하려면 병아리가 아닌 원종계나 종란을 조절해야 한다. 원종계나 종란을 조절하려면 50억원 이상은 필요하다. 그래서 올해는 총사업비 55억원 중 13억원을 TV광고에 집중하고 효과가 없으면 내년엔 원종계 조절에 50억원을 투입하려 한다.

농식품부와 사전 조율은 없었나?

농식품부 축산경영과와 실무자들이 회의를 하며 예산을 만들었다. 승인이 안될 것 같으면 다시 조율을 한다. 이번처럼 예산을 손질해서 일방적으로 통보한 적은 없다. 외압이 있지 않고서야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농식품부에서 자조금관리위원회 회의나 대의원회에 와봐야 할 거 아닌가. 농가들이 예전과 다르다. 위기의식을 느끼고 닭고기산업을 살려보자고 의욕을 보이고 있다. 농식품부와 만나서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농식품부가 입장을 바꾸지 않는다면 대의원들이 다 사퇴할 각오를 하고 있다. PPL광고 예산은 행사 협찬에 쓰이는데 어떤 행사의 식전행사에 연예인을 부르는데 7,000만원을 편성했다. 위기에 처한 농가들의 심정을 모른다. 수급안정이 중요하면 PPL광고 예산을 빼서 편성하면 된다.

TV광고는 반드시 해야한다. 이달 중순 즈음에 대의원들에게 서면 결의를 받아 예산변경을 다시 요청할 계획이다.

자조금거출율이 저조해서 문제였는데

올해는 거출율 80%가 목표인데 현재 50% 수준이다. 일부 회사들이 자조금을 내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는 잘 협의하라는데 어느 정도의 제스처는 취해야 하지 않나. 한 업체는 농가에서 자조금을 거출했는데 납부를 안하고 있다. 농가가 거출한 금액은 회사가 거두자마자 납부하도록 개선돼야 한다. 농가가 자조금을 내려해도 회사에서 넣지마라고 말하기도 한다. 근본적으로 농식품부가 자조금을 거출하지 않을 때 강력하게 제재할 수 있는 규정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