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098
이 땅의 농부 098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6.03.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재익(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장평리)
▲ “호박밭에 거름 주려고 아침 일찍 나왔지. 기계로 한 번에 뿌리면 편한데 기계 빌리랴 반납하랴 왔다갔다 하다 보면 일할 시간도 빠듯해서 그냥 이렇게 해. 경운기 살살 움직여가며 해도 반나절이면 다 할 듯 싶네. 맘도 편하고. 거름 다주고 나면 로터리도 쳐야 하고 호박 지지대도 세워야 하고 이제 할 일만 태산이지 뭐. 올해는 좀 덜 가물었으면 좋겠어. 작년에 비가 안 와서 너무 힘들었거든.”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호박밭에 거름 주려고 아침 일찍 나왔지. 기계로 한 번에 뿌리면 편한데 기계 빌리랴 반납하랴 왔다갔다 하다 보면 일할 시간도 빠듯해서 그냥 이렇게 해. 경운기 살살 움직여가며 해도 반나절이면 다 할 듯 싶네. 맘도 편하고. 거름 다주고 나면 로터리도 쳐야 하고 호박 지지대도 세워야 하고 이제 할 일만 태산이지 뭐. 올해는 좀 덜 가물었으면 좋겠어. 작년에 비가 안 와서 너무 힘들었거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