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자급률 제고는 흙 가꾸기부터”
“식량자급률 제고는 흙 가꾸기부터”
  • 안혜연 기자
  • 승인 2016.03.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토양 유기물·석회 부족 … 축산 분뇨 적극 활용해야

[한국농정신문 안혜연 기자]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흙 가꾸기가 필수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농촌진흥청이 대한민국 흙의 날을 맞아 한국토양비료학회와 함께 지난 11일 서울 농협중앙회 중앙본부에서 개최한 ‘흙의 날 기념 학술 심포지엄’에서 나온 말이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토양비료학회, 한국임학회,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등 토양 관련 학술단체가 참가했다. 

‘농업부문 흙 살리기 지침’ 주제발표를 맡은 김유학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 농업연구관은 “유럽과 미국은 흙이 비옥하고 농경지도 넓어 식량자급률이 높지만 우리나라는 그렇지 못하다. 식량자급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흙 가꾸기가 필수적이다”며 “우리나라의 흙이 척박한 것은 필수원소 중 유기물과 석회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흙 경쟁력 제고를 위해 토양개량제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각 지역의 토양특성에 맞는 적절한 양의 토양개량제를 공급해야 한다. 또 친환경 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 지원에 관한 법률, 비료관리법 등 흙 가꾸기와 관련된 법률 정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 김필주 경상대학교 교수는 “토양 유기물은 작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최근 축산 및 바이오에너지 분야에서의 생물 원료(Biomass) 요구가 높아지면서 볏짚을 포함한 농업부산물의 토양 내 환원이 거의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조사료 공급량이 부족한 우리나라 현실을 감안한다면 볏짚 등의 농업부산물 환원을 지금보다 더 증진시킨다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축산 분뇨를 유기질원으로 보다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태근 흙살림 대표는 “현재 국내 쌀 소비량 325만 톤에 남아도는 쌀 재고량만 190만 톤이다. 쌀 소비량을 증가시킬 수 없다면 쌀 재고 해결의 유일한 방법은 유기농으로 생산을 감소시키는 것이다”며 “이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후손들에게 건강한 논을 물려줄 수 있는 길이 될 수 있다. 단, 쌀농사의 유기농업화와 더불어 적정한 쌀 가격 책정과 생산비 보전을 위한 각종 지원정책, 직불제도 개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주이 한국유기농업학회 부회장은 “친환경농업육성 5개년 계획을 통해 친환경농업이 많이 성장해왔지만, 친환경농자재를 과다 투입하는 농가들이 있어 오히려 환경에 부담을 주는 경우가 있었다. 지금까지 친환경농업정책이 육성에 초점을 맞춰 추진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농업환경자원 관리부문을 소홀히 한 측면이 크다”고 지적하며 “유기농업 활성화를 위해 실천 농가를 확대할 수 있는 직불금 등 적극적인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흙의 날’은 지난해 「친환경농어업법」 이 개정되면서 흙의 소중함과 보전의 필요성 등을 알리기 위해 올해부터 운영된 기념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