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088
이 땅의 농부 088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6.01.0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희(59, 전남 장흥군 부산면 내안리)
▲ “요즘 비가 많이 와서 시금치가 웃자랐어. 잘잘해야 보기 좋은데 이렇게 크잖아. 그래도 맛은 똑같애. 달달한 맛이 좋아. 겨울 시금치고 노지에서 키우니 맛이 좋제. 캐고 나면 다듬어서 주로 장에 내다 팔어. 장흥장날이 2일, 7일인데 아무래도 그날 맞춰서 많이 캐. 장날 되면 사람도 북적하니 시금치도 좀 팔리거든. 보통 4kg에 만원씩 받는데 애들이 크다고 요샌 7천원에 그냥 팔아. 참말로 돈 버는 게 쉽지 않어.”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요즘 비가 많이 와서 시금치가 웃자랐어. 잘잘해야 보기 좋은데 이렇게 크잖아. 그래도 맛은 똑같애. 달달한 맛이 좋아. 겨울 시금치고 노지에서 키우니 맛이 좋제. 캐고 나면 다듬어서 주로 장에 내다 팔어. 장흥장날이 2일, 7일인데 아무래도 그날 맞춰서 많이 캐. 장날 되면 사람도 북적하니 시금치도 좀 팔리거든. 보통 4kg에 만원씩 받는데 애들이 크다고 요샌 7천원에 그냥 팔아. 참말로 돈 버는 게 쉽지 않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