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087
이 땅의 농부 087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5.12.2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심(71, 전남 나주시 관정동)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 “별 뜰 때 나와서 별 떠있을 때 들어가니 일이 제법 많애. 오늘도 나오기는 새벽 4시에 나왔지. 어두컴컴하니 뭐 보이지도 않애. 해 뜨기 전엔 날이 차서 옷도 몇 겹씩 껴입고 그래야 혀. 얼굴도 꽁꽁 싸매고 안 그럼 추워서 일 못 해. 양파 모종 숭구는 데 어제 비가 내려서 그런가 밭이 좀 지네. 흙도 막 더덕더덕 붙고. 그래도 요 방석이 있으니 일이 한결 나아. 아무데나 털썩 앉아도 되고. 편하제.”

“별 뜰 때 나와서 별 떠있을 때 들어가니 일이 제법 많애. 오늘도 나오기는 새벽 4시에 나왔지. 어두컴컴하니 뭐 보이지도 않애. 해 뜨기 전엔 날이 차서 옷도 몇 겹씩 껴입고 그래야 혀. 얼굴도 꽁꽁 싸매고 안 그럼 추워서 일 못 해. 양파 모종 숭구는 데 어제 비가 내려서 그런가 밭이 좀 지네. 흙도 막 더덕더덕 붙고. 그래도 요 방석이 있으니 일이 한결 나아. 아무데나 털썩 앉아도 되고. 편하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