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농협 주도하는 연합사업으로 위기 극복하겠다”
“지역농협 주도하는 연합사업으로 위기 극복하겠다”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5.11.15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장 선거 출마예정자 인터뷰 ① 김순재 전 동읍농협 조합장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지난 3월 첫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한 지역농협 조합장의 불출마 선언이 전국적 주목을 받았다. 김순재 전 동읍농협(경남 창원) 조합장은 농협개혁의 밑거름이 되겠다며 조합장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 전국을 돌며 조합장으로서 보고 겪은 지역농협의 실상을 전했다.

그의 다음 행보는 농협중앙회를 향하고 있다. 김 전 조합장은 “농협이 수익에 매몰돼 협동조합으로서의 본래 목표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농협중앙회 사업 전반에 걸친 대대적인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앙조직과 지역조직이 경합하는 이원적 구조를 해소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하여, 해결책으로 제시한 구조조정 로드맵은 지역농협이 주도하는 연합사업이다.

▲ 김순재 전 동읍농협(경남 창원) 조합장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하는 이유는?

농협의 일선 회원조합들의 경영난이 심각하다. 구조적인 문제다. 농협의 중앙과 지역이 경쟁하는 구조와 사업내용은 기형적이다. 그런데 올 4월 즈음, 차기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할 후보군들을 보니 누가 당선돼도 이같은 구조를 바로잡을 의지가 있다고 보여지지 않았다. 현재 농협의 기형적 구조를 바로잡고자 출마하기로 했다.

위기를 극복할 로드맵을 제시한다면?

농업·농촌·농민이 어려운데 당연히 지역농협과 농협중앙회도 어려워질거다. 현재 지역농협과 농협은행을 합친 수신규모가 400조원 정도다. 일본은 우정국(우체국)의 금융자산이 2,990조원에 달한다. 시장을 리드하지 못하고 편승해왔기에 시장이 힘들어지니 위기를 맞게 됐다.

특히 지역농협은 독립법인이기에 경영리스크가 큰 상황이다. 4~5년 내에 중앙조직의 사업 30% 이상은 지역농협에 이관해야 한다. 인구 3만명을 기준으로 농협은행은 철수해 지역의 자금이 관외로 빠져나가지 않게 해야 한다. 농협중앙회 상호금융도 자금 흐름이 원활하게 돌아가게끔 상호금융연합회로 구조조정을 하자. 그래서 상호금융 수신의 여유자금 운용 수익성을 연합회를 통해 1%라도 더 올릴 수 있어야 한다.

경제지주 사업에 우려의 목소리가 많은데?

중앙조직이 1차 농산물의 유통 및 판매사업에서 손을 떼야 한다. 지역농협에 공판장과 판매장 운영을 넘겨야 한다. 300억원을 투입해 지역농협이 연합해 만든 배송밴드를 전국에 10곳을 만들면 수수료를 낮춰도 유통비용이 줄어 사업을 할 수 있다.

대신 중앙조직은 가공사업과 농자재 납품사업을 가져야 한다. 농민들에게 필수적으로 필요한 파이프와 박스를 만드는 농협 자회사가 있는가. 농민들이 부담하는 포장박스 비용은 1년 동안 각 지역농협별로 10억원어치만 구매해도 전국적으로 1조원에 육박한다. 농기계회사가 없는 것도 아쉽다. 농민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을 해야 한다.

최근 농협 임직원들의 고액연봉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는데?

노동의 대가는 있어야 하지만 농협은 은행이 아닌 협동조합이다. 고액 연봉이 협동조합에 맞겠는가. 농협중앙회장 연봉부터 폭 줄이겠다. 회장에 당선돼 연봉을 받아도 새로운 활동을 하는 동력으로 쓰겠다.

당선되면 무엇부터 하겠는가?

불필요한 지역농협 통폐합부터 막겠다. 지나치게 덩치가 커지면 협동조합으로서 특화해야할 다양성을 침해해 오히려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된다. 지역농협이 자력으로 살 수 있게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지역농협과 지역축협, 품목농협 간의 사업이 엉켜 있어 문제다. 지역축협은 전문조직으로서의 길을 열었어야 했다. 그동안 지역농협과 지역축협의 사업이 불필요하게 중복되는 부분을 방치해왔다. 농업에서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40% 수준인데 농협 내에서 축협의 수는 10%가 조금 넘는다. 전문화의 길을 빠른 시간 내에 열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