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쌀용 쌀 수입 정책을 대하는 농민단체별 입장차
밥쌀용 쌀 수입 정책을 대하는 농민단체별 입장차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5.08.1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 김희봉 기자
선거 때 밥쌀용 쌀은 절대 수입하지 않겠다는 새누리당과 박근혜정부가 농민과 약속을 깨고 지난 7월 31일 중국산 1만톤 미국산 2만톤 등 3만톤 낙찰을 시행했다.

시중 쌀값 하락으로 산지 농협과 농민들의 피해가 크게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밥쌀 수입을 강행하고 있다.

이날 서울역에는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그리고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과 전국쌀생산자협회 소속 농민 1,500여명이 모여 밥쌀용 쌀 수입 저지와 박근혜정부 새누리당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34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 탓도 있었지만 정부의 밥쌀 수입 강행에 대한 대응에선 농민민단체간 시각차가 드러났다. 즉 이날 규탄대회에 참석한 농민단체와 불참한 농민단체들간에 정부의 밥쌀 수입 강행을 놓고 분열된 양상이어서 앞으로 농민들의 정치적 영향력이 약화될 것이라는 우려다.

문제는 산지쌀값이 16만원도 안되는데도 정부의 밥쌀수입 강행에 침묵하며 외면하다가는 언젠가는 농민회원들로부터 외면당하는, 조직의 존폐 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데 있다.

그렇다면 대농가들은 정부의 주장처럼 이제 외국농산물과 경쟁력을 갖춰 수입에 별로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일까?

심지어 농협마트에서 바나나 등 수입과일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는데도 과수농민 단체조차 대응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가두행진 중에 도시영세민이라는 이는 “농민들은 정부로부터 온갖 보조금 특혜를 받으면서 왜 데모질이냐”고 시비를 걸어오기도 했다.

서울상경집회 버스에 오른 농민들은 “자신들은 몇십마지기 밖에 안 되는 중소농들인데 정작 수백마지기 농사짓는 대농가들이 대부분 불참했다”며 한마디로 수입쌀이 못 들어와 쌀값이 오르면 혜택은 대농가들이 다 받아먹고 있다면서 차라리 왕창 수입해 똥값으로 폭락해봤으면 좋겠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실제 농촌에는 연소득이 억대인 농민들보단 연소득이 500만원도 안돼는 영세농민이 훨씬 더 많다. 앞으로 정부가 들여온 수입 밥쌀은 쌀농가와 농협에겐 언젠가 터질 화약고이다.

때문에 농민들의 대표조직인 전농은 요즘 시․군별로 오는 11월, 10만 농민대회 성사를 위해 읍면 마을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어 관변농민단체들과 차별되고 있다. 농민들 스스로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농업단체들을 과감히 퇴출시키고 아울러 조직의 정체성 회복이 시급한 과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