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오리산업 발전, 협동조합 역할이 중요”
[인터뷰] “오리산업 발전, 협동조합 역할이 중요”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5.07.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만섭 한국오리축산업협동조합 조합장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지난달 29일 한국오리축산업협동조합이 설립총회를 열었다. 국내 첫 오리 품목조합의 탄생. 그 구심점에 조합장이기도 한 김만섭 ㈜모란식품 대표이사가 자리하고 있다. 비록 농가 자생적 조직은 아니지만, 모란식품의 사업인프라를 기반으로 그 동안 성공하지 못했던 오리 품목조합 설립에 도전했다는 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조합장에게 오리협동조합 설립에 관한 자세한 내용과 그 의미를 물어봤다.


▲ 김만섭 한국오리축산업협동조합 조합장
설립을 축하드린다. 먼저 오리협동조합은 어떤 경위로 설립하게 된 건가.
축산 분야에서 주요 축종들이 모두 품목조합을 갖고 있는데 오리 협동조합은 없었다. 오리산업이 대부분 계열화 돼있는 상태에서 큰 필요성을 못 느꼈기 때문이다. 모란식품 생산물량 중 목우촌에 납품하는 비중이 35~40%가 되다 보니 조합 설립을 통한 자체브랜드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과거 농가 주도의 오리협동조합 설립이 사업주체 부실로 유야무야된 것과 비교하면, 지금은 계열화업체의 개입으로 공동구매, 제품생산, 유통 등에 훨씬 유리한 입장이다. 지난 5월에 얘기 나온 것을 속전속결로 진행해 여기까지 왔다.

조합 설립과 관련해 현재 진행상황은 어떤가.
농식품부의 조합 인가 조건이 조합원 200명 이상·총 출자금 3억원 이상이다. 현재 모란식품 계약농가 110여 농가를 포함해 204농가가 가입했고 이 중 이사 10명, 감사 2명, 대의원 50명을 지역별로 골고루 안배했다. 다만 출자금이 원활히 걷히지 않아 당초 이달 말로 계획했던 조합 인가 신청은 조금 미뤄질 것 같다.

오리협동조합 설립으로 어떤 기능과 역할을 기대할 수 있나.
가금 계열화사업이 농가와 업체의 불공정계약 문제로 시끄럽다. 어쨌든 기업 운영은 1인 체제인 데 반해 조합은 이사회를 거쳐야 한다. 협동조합 설립은 공동경영 공동책임의 형태로 갈 수 있는 길이다. 사업 영역에서는 가장 중요한 게 사료 등 자재의 공동구매 사업이고, 사양관리와 관련한 조합원 교육도 수행할 것이다. 축사 시설개선 사업으로 가축분뇨법 개정에 대한 효과적 대안을 만들 수도 있다. 기회가 된다면 신용사업도 생각해 볼 수 있다.

협동조합과 이익이 상충되는 여타 계열화업체들의 반대 여론이 만만찮다. 오리협동조합이 결국 모란식품의 경영난 타개를 위한 수단이 아니냐는 지적인데.
조합 자체는 무난하게 자리잡고 성장할 수 있으리라 보는데, 현재로선 업체들의 반대가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조합원이 다른 업체의 오리를 같이 기르게 하면서 조합과 업체가 서로 견제하고 더 폭넓게 나갈 생각을 해야 한다. 어찌됐든 오리산업 발전에 협동조합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협동조합을 만들어선 절대로 안될 일이다.

앞으로 조합은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 나갈 생각인가.
우선은 향후 2년 안에 농협중앙회 회원조합으로 가입하는 게 목표다. 그렇게 되면 조합의 1차적 기능 외에도 오리 품목조합이 생긴 만큼 농협중앙회가 오리산업에 더 많은 투자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촉구하는 효과도 낼 수 있다. 지금 오리산업은 1조3,500억원 시장이 9,500억원 시장으로 반토막났고 성장이 멈춘 상태다. 산업을 다시 활성화하려면 농협 같은 조직의 역할이 있어야 빠른 속도로 탄탄하게 뻗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