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낙농진흥회 성과급 잔치 철회해야
[사설] 낙농진흥회 성과급 잔치 철회해야
  • 한국농정
  • 승인 2015.07.1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농산업이 심각한 침체에 빠졌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원유과잉사태로 낙농가 유업체 모두 위기에 내몰려 있다. 이에 낙농가들은 고통을 분담해서라도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뜻으로 지난해 정산원유가의 지불정지선을 3.47% 하향조정했다. 그리고 초과원유의 유대인하 기간 연장에 동의했을 뿐 아니라 올해는 착유우 3,633두를 도태해가며 우유 감산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실로 낙농가들에게는 뼈를 깎는 노력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유과잉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올해는 기본원유가격을 동결하기까지 하고 있다. 유대의 결정은 2011년부터 시행된 원유가격연동제에 의해 자동적으로 인상하게 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낙농업의 위기를 돌파하기위해 낙농가들이 고통분담에 참여한 것이다.

낙농가들의 이같은 고군분투 속에 낙농진흥회가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소식이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경영평가를 통해 직원들에게 기본 연봉액의 8%를 성과급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사실상 직원들에게 한 달치 월급을 더 주겠다는 것이다.

지금 낙농진흥회는 상반기 농가에 지급해야 할 유대 중 4.18%를 체불한 상황이다. 이에 더해 낙농진흥회는 이달 초 하반기 유대의 9.3%를 체불하겠다고 농가에 통보한 상태이다.

낙농진흥회가 돈이 없어서 농가에 당연히 지불해야할 유대조차 체불하고 있는 상황이고, 앞으로도 그 체불액이 배 이상으로 증가할 상황에서 직원들 성과급 잔치는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

지금 유업체들 역시 우유 소비 부진으로 적자가 누적돼 낙농진흥회에 계약물량 감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더 나아가 낙농가들에게 지불정지선 추가 인하와 우유의 추가 감산을 요구하고 있다. 낙농진흥회가 해결책은 고사하고 우유과잉의 책임을 낙농가들에게 전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니 낙농진흥회의 성과급 잔치는 용인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마땅히 취소돼야 하며, 낙농진흥회는 오늘 낙농업 위기를 해결할 자구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