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말말말
이주의 말말말
  • 한국농정
  • 승인 2015.04.12 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직원도 믿지 말라는 말에 자기도 모르는 새 넘어간다고 하더라”
한 지역농협 관계자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을 뻔한 당사자들과 면담한 일을 언급하며. 글쎄요. 왜 농협을 믿지 말라는 말에 쉽게 넘어가는 걸까요.


하루 아침에 집을 잃으니 너무 억울 하고 속상했다. 땅을 찾기 위해서 나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관심갖고 도와달라

골프장 설립으로 2011년 토지를 강제수용당하면서 하루 아침에 3,500평을 잃은 강원도 홍천군 군자리 신선영 씨가 골프장 필드로 변해버린 집터를 바라보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