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이 변화 이끄는 주체 돼야”
“농민이 변화 이끄는 주체 돼야”
  • 박선민 기자
  • 승인 2015.02.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박기수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의장
▲ 박기수 전농 충북도연맹 의장

전농 충북도연맹은 지난달 29일 대의원대회에서 16기 의장으로 박기수 전 부의장을 선출했다. 대학에서 농업경제학을 전공하면서, 농촌활동으로 농촌 현장을 접하면서 농민이 일한만큼 대접받지 못한다는 생각에 ‘농민이 주인답게 사는 세상’을 위해 졸업 후 진천군으로 내려왔다. 지금은 20년째 수박농사를 짓고 있는 어엿한 농사꾼이다. 그는 2003년 한-칠레 FTA 반대 30만 대회 당시를 가장 기억나는 순간으로 꼽는다. 진천군민들 절반이 참여했던 대회의 효과는 2005년 지자체 최초 논 농업 직불제 제정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변화를 체득한 그는 농민이 희생당하는 구조는 농민이 함께 나설 때 개선될 수 있다는 신념을 굳혔다. 충북도연맹이 만들어갈 변화를 들어봤다.

지난 해 진천 지역 수박 가격 폭락이 심했는데 어떤 생각이 들었나.

수박 농사를 20년 짓다보니 가격 문제가 제일 고통스럽다. 과채류 가격은 기준이 없어 가격을 예상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작년 수박 가격 폭락 당시 나는 생산비를 못 건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주변에는 생산비도 못 건진 농가들이 대부분이었다. 때문에 수확을 포기한 농가도 있었다. 그러나 지자체, 농협은 전혀 지원이나 구제하려는 노력을 보이지 않았고 결국 생산비 보장이 안된 농가들은 부채를 떠안게 됐다. 가격 안정 방안이 절실하다. 무엇보다 생존에 급급한 농민들 사이에선 박탈감과 자조 분위기가 심하다. 때문에 일부 농민은 보조금만 좆는 현실이다. 따라서 삶이 운동이 돼야 한단 생각이다. 내가 처한 문제를 구조적 문제로 인식하고 스스로 바꿔나가야 한다. 농민 스스로가 정부와 지자체를 감시하고 농업 현실을 개선할 수 있도록 참여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충북도연맹은 농산물 가격 보장을 올해 중점적으로 실현해나가기로 했다.

가격 결정권에 농민의 지분을 높여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에 가격 보장을 요구하고, 내부적으로는 지역 품목 위원회를 건설해 가격 결정에 영향력을 높일 계획이다.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도 농정국, 농협 관계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해 농민회 측에서 생산비 정보를 제시하고 가격이 폭락하면 선제적 요구를 해야겠다. 자치단체별로 최저가격보장제 제정운동을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진천, 음성 등 몇 군데 조례가 설치된 지역이 있는데 농민회를 주축으로 주민발의 등 조례 제정을 확장시킬 것이다.

충북도연맹이 풀어야할 과제는?

무엇보다 조직 결집이다. 각 시군 농민회가 아직 시군회장을 선출하지 못하고 총회를 하지 못한 곳이 대부분이다. 해체된 시군농민회를 정상화시키는 것이 충북도연맹의 시급한 과제다. 농민회 활동이 내가 사는 문제와 직결될 수 있어야 한다. 농촌 현실 개선이 내 일이 되려면 즐거워야 한다. 방법은 1시군 1사업 갖기다. 예를 들어 지자체의 농업예산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점검하거나, 공동경작이나 협동조합 등 공동체를 구성해 어려움을 나누고 돕는 것이다. 농자재를 공동 구매하는 우리 협동조합이 작년 발족돼 충북 지역 경제 사업을 이끌 예정이다. 올해는 충북도연맹 교육사업도 진행한다. 충북도연맹 농민교육원 운영규정을 신설해 연중 사업 프로그램을 가지고 가동한다. 영농 교육 등 실질적인 농사 정보와 농민 철학 등을 다룰 예정이다.

16기 의장직을 맡게 된 결심과 포부는?

농업이 어려워지면서 농민도 어려워지고 있다. 농민들이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다 보니 농민회 활동이 위축될 수밖에 없다. 생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행동해야 한다. 시군농민회가 농민의 삶을 지켜내는 기초 단위가 되도록 정상화하는 데 주력을 다 할 것이다. 도연맹은 전농과 충북 지역 시군농민회가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조정하는 역할에 충실하도록 시군 농민회의 힘을 키워가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