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농업 실현, 교양사업으로 내실 다져야”
“통일농업 실현, 교양사업으로 내실 다져야”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4.06.15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병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6.15남북공동선언이 올해로 14주년을 맞았다. 하지만 남북관계는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대결 일변도인 상황이다. 남북교류도 개성공단 등 일부 경협사업을 제외하면 민간분야 교류는 사실상 전면중단된 상태다. 2001년 금강산에서 남북농민통일대회를 성사하며 통일농업 실현에 나섰던 남북 농민들의 만남도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다.

당시 전국농민회총연맹 사무총장으로 대회를 준비한 강병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마지막 공세다. 희망의 끈을 놓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현재 남북 사이의 장벽은 10년, 20년 갈 수 없다. 남북관계는 다시 교류협력 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며 “농민 입장에서 이북과 교류협력을 통해 농업문제를 해결하는 win-win을 준비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강 위원장은 이달 경남도지사 선거 후보로 출마해 종북공세를 한 몸에 받았다. 새누리당 후보는 토론회를 거부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후보단일화 논의에 응하지 않았다. 엄혹한 객관적 현실을 직접적으로 겪은 당사자다. 이에 강 위원장은 “농민들을 만나고 더 깊이 들어가는 혁신으로 설득하고 다시 대중들에게 손 잡아달라 호소하자”고 실천방안을 제안했다.  <홍기원 기자>

▲ 강병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 2001년 남북농민통일대회 개최를 다짐한 이유는 무엇인가?

▶ 농업문제를 해결하는 기본 방법 중 하나가 통일농업 실현이다. 남쪽 농업지역의 농산물을 통해 남북이 같이 먹고사는 관계가 만들어지면 농업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실무회담 차 금강산을 방문했는데 인근 지역이 토질도 괜찮은데 버려져 있다시피 했다. 그래서 이남은 축산에서 사료가 제일 걸림돌인데 저곳에서 건초나 옥수수를 생산해 소를 키워 남북이 나누면 얼마나 좋겠냐고 얘기했다. 정치적 걸림돌만 없으면 남북 농민들이 힘을 합칠 수 있는 사업이 많다.

-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공약으로 도·시·군 남북교류협력 협의회 운영 등 남북교류 정책을 제안했는데 어떤 구상인가?

▶ 경남은 민간농업계의 노력이 많이 축적돼 있다. 올해 재개된 경남 통일딸기 사업이 실제 사례다. 지자체 차원에서 민간단위 교류협력을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지방정부가 마음 먹으면 할 수 있는 사업이 많다. 직접 나서기보단 민간교류를 지원하고 안내하는 역할을 하면 분단을 극복할 기초가 될거다. 남북관계가 다시 열리면 그 기초 위에서 속도를 낼 수 있지 않겠나.

- 이번 지방선거에서 본인을 비롯한 농민출신 후보들이 안타까운 결과를 받았다.

▶ 종북공세만 탓할 수 있나 하는 고민도 있다. 대중들이 진보정당들이 힘도 없는데 서로 분열된 모습을 좋게 보지 않아 참혹한 결과가 나왔다. 진보정치세력의 혁신과 단결이 필요하다는 게 지방선거 평가다.
지금의 어려운 여건에 주저앉아버리면 운동의 이유를 잃게 된다. 결국 대중 속에서 길을 찾아야 한다고 본다.

- 종북공세에 대응해 통일농업 실현을 어떻게 설득해야 하는가?

▶ 통일 얘기가 부담스럽고 당당히 말 못하는 시기다. 통일농업에 대한 교양사업으로 농민회 내부서부터 통일에 대한 인식전환을 해야 그 힘이 농민대중에게 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