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003
이 땅의 농부 003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4.03.24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복(65,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관음리)
“친환경 하길 잘했지. 땅이 살잖아. 쪽파랑 토마토 좀 하는데 농사가 잘 돼. 예전 같으면 약을 막 집어넣으니깐 요만한 개미 한 마리가 없었어. 이젠 지렁이도 기어 다니는데. 벌써 9년째야. 사람 안 곯고 좋아. 다만 보람만큼 소득이 없으니까. 빛을 못 보니까 아쉽다는 거지. 친환경 농자재가 비싸서 정부에서 50% 보조받는데 이왕 보조하는 거 70%까지 해주면 안 되나. 제값 받기도 힘든데 친환경은 정부가 더 적극 권장해야 되잖아. 내 욕심인가.”

▲ “친환경 하길 잘했지. 땅이 살잖아. 쪽파랑 토마토 좀 하는데 농사가 잘 돼. 예전 같으면 약을 막 집어넣으니깐 요만한 개미 한 마리가 없었어. 이젠 지렁이도 기어 다니는데. 벌써 9년째야. 사람 안 곯고 좋아. 다만 보람만큼 소득이 없으니까. 빛을 못 보니까 아쉽다는 거지. 친환경 농자재가 비싸서 정부에서 50% 보조받는데 이왕 보조하는 거 70%까지 해주면 안 되나. 제값 받기도 힘든데 친환경은 정부가 더 적극 권장해야 되잖아. 내 욕심인가.”
“친환경 하길 잘했지. 땅이 살잖아. 쪽파랑 토마토 좀 하는데 농사가 잘 돼. 예전 같으면 약을 막 집어넣으니깐 요만한 개미 한 마리가 없었어. 이젠 지렁이도 기어 다니는데. 벌써 9년째야. 사람 안 곯고 좋아. 다만 보람만큼 소득이 없으니까. 빛을 못 보니까 아쉽다는 거지. 친환경 농자재가 비싸서 정부에서 50% 보조받는데 이왕 보조하는 거 70%까지 해주면 안 되나. 제값 받기도 힘든데 친환경은 정부가 더 적극 권장해야 되잖아. 내 욕심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