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목표값 인상을 왜곡하는 보수언론
쌀목표값 인상을 왜곡하는 보수언론
  • 한국농정
  • 승인 2013.11.11 0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언론들이 기사와 사설을 통해 쌀목표값 인상반대에 핏대를 세우고 있다. 특히 조선일보는 쌀목표값 인상이 농민들에게 마취제나 진통제를 주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농업구조조정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뿐이 아니다. 다수의 보수언론이 정부의 입장을 거들고 나서 농민들을 후안무치한으로 내몰고 있다.

신문들은 ‘재정 힘든데 쌀 보조금 1조5천억 쓰자는 정치권’ ‘우리나라에서 쌀을 재배하면 최소한 손해는 보지 않는다. 등 정부의 논리를 그대로 받아 적고 있다.

지금 농민들은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 8년 동안 동결된 목표가격으로 인한 적자가 농사를 영위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기업의 방식대로라면 농가의 누적적자는 농가 자산을 이미 넘어선지 오래다. 단지 농민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노동력과 품팔이로 농가경제를 지탱하고 있다 해도 지나치지 않은 말이다. 이런 상황을 보수신문들은 눈감고 정부의 논리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쌀은 우리농업의 기본이다. 쌀농사의 변화는 농업전체를 변화 시킬 수밖에 없다. 산업화의 진전과 외국농산물의 범람으로 이미 쌀농사는 전체 농업의 40%이하로 줄어들었다. 그 자리에는 축산업과 과수, 과채들이 자릴 잡아 농업간 균형 유지도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이미 축산이 과잉이라고 폐업을 유도하고 배추가 과잉이라고 산지폐기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쌀값의 하락으로 농가경영을 합리화시키기 위한 농민들의 절치부심의 결과 때문이다.

제대로 된 언론이라면 무엇을 파종해야할까를 고민하는 농민들에게 무엇이 문제인지를 먼저 밝혀내는 것이 순서다. 어디서 근거한 것인지 출처가 의심되는 선정적 문구로 보도를 하면 국민들의 눈에는 그렇게 읽힐 수밖에 없다. 소비자 국민들과 농민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제한 돼 있기 때문이다.

농업의 문제는 농민, 농촌으로 국한되는 문제만이 아니다. 국가가 제대로 발전하는 것은 각 산업간 균형있는 발전이 건강한 발전이라 한다. 특히 농업은 생명산업이라 하지 않는가. 쌀 생산비가 20만원을 넘어선지 이미 오래다. 이런 상황을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국가재정 걱정이나 하고 농민들을 이익집단의 행동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성숙한 언론의 모습이 아니다. ‘찌라시’가 아니라면 역사적 책임까지도 당당하게 질 수 있어야 진정한 언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