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육점에서도 햄·소시지 만든다
정육점에서도 햄·소시지 만든다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3.11.0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급불균형 해소 위해 육가공산업 확대

정육점에서 햄이나 소시지를 제조해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돼지, 소 등의 특정 부위 편중 소비로 인한 수급불균형을 해소해 축산물 가격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목적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지난달 30일 ‘식육가공 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식약처가 관련 법령에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농식품부가 산업 지원에 나서는 협업 체계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정책의 핵심은 식육판매업소에서 육가공품을 제조·판매하는 ‘식육즉석판매가공업’을 신설하는 것이다. 복잡한 신고절차와 엄격한 시설기준으로 사실상 힘들었던 판매업소의 육가공업이 한 번의 신고로 가능해지면서 보편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화·체계화가 미흡한 판매현장에서의 육가공품 제조에 따른 부작용이 없도록 육가공 전문인력 육성과정을 도입하고 위생기준을 강화하는 한편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설·운용자금 지원과 육가공품 수출 활성화 사업도 병행된다.

또한 홍보기관인 ‘식육정보종합센터’를 설치해 육가공품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펴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이번 정책은 독일의 식육판매점 매쯔거라이(Metzgerei)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사업이 연착륙할 경우 대기업 위주 생산의 한계에서 벗어나 독일과 같이 판매 현장에서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춘 다양한 종류의 육가공품이 생산돼 육가공품 소비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편으로 기업의 전유물이었던 육가공업을 소상공 업종인 식육판매점에 할당해 해당 매장의 수익 증가와 서민 생활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축산물 저지방 부위 가공품 소비 확대로 전 부위의 고른 소비를 유도해 수급 및 가격을 안정시키고 육가공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권순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