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일방통행 ‘이제 그만’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일방통행 ‘이제 그만’
  • 전빛이라 기자
  • 승인 2013.04.0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가락시장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하면서 관련 유통인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공사가 소통이라고 말하는 공청회나 관련 회의들은 모두 형식적일 뿐이라는 지적도 이어진다.

공사가 3월 안으로 무조건 시행하겠다고 밀어붙인 무 하차경매가 결국 시행되지 못한 이번 사례는 유통인들이 공사와 ‘소통의 어려움’을 겪은 가장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하역개선을 위해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열린 하역개선위원회 회의는 매번 ‘도로아미타불’. 이어지는 회의마다 백지부터 시작하는 공사의 행태에 답답함을 감추지 못하겠다는 유통인들의 반응이 이를 증명한다.

오죽하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도에서부터 올라온 한 출하자는 회의가 끝난 후 “공사가 탁상공론만 하지 말고 현장을 좀 가봤으면 한다”며 “산지는 물론이고 위생문제도 무시할 수 없다. 자신의 업적을 쌓기 위해 농민들이 생산해 온 국민이 먹는 음식을 담보로 잡아서야 되겠느냐”며 따끔하게 지적하기도 했다.

공사의 요구에 따라 법인과 출하자가 무 하차경매를 위한 여러 대안을 내놓아도 공사가 먼저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시일까지 어떠한 대안도 실현되지 않는 일은 부지기수다. 이러한 기현상에 출하주를 비롯한 가락시장 유통인들은 “가락시장에서 무 하차경매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입을 모은다.

왜 이런 일이 반복되나. 회의는 공사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요즘 유행하는 인터넷 용어 중에 ‘답정너’라는 말이 있다. “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하면 돼”의 줄임말. 듣고 싶은 대답이 나올 때까지 그 대답을 목표로 상대방을 줄기차게 닥달한다는 뜻이다. 공사는 이들에게 원하는 대답을 듣는 날까지 무 하차경매 ‘잠정 연기’의 늪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까.

안 그래도 복잡한 가락시장에 혼선만 가중시키고 있는 무 하차경매 논란, 공사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가에 대해 관련 유통인들은 이제 걱정보다는 호기심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전빛이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