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손정렬 낙농육우협회 회장
신임 손정렬 낙농육우협회 회장
  • 김희은 기자
  • 승인 2013.03.23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낙농가가 하나라는 마음으로”

▲ 손정렬 회장
“모든 낙농가는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사람이 있더라도 제가 바른길을 가고 모범을 보이면 잘 따라와 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지난 19일 낙농육우협회 사무실에서 만난 손정렬 회장은 ‘단결, 대화, 화합’을 모토로 삼고, 낙농육우협회를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그동안 낙농육우협회를 이끌어온 전 회장에 대한 노고를 잊지 않으면서 20일 진행된 취임식에서 “낙농육우산업의 위기를 분골쇄신의 정신으로 헤쳐 나가겠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손회장은 낙농업을 하면서 올해는 특히 의미가 깊다고 말한다. 올해는 그가 낙농육우협회의 수장이 됐고, 가업을 이어 온지 70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이다.

손 회장은 “앞으로 내 세대에서 100년을 채우고, 더 나아가 200년, 300년까지 가업을 이어가는 목장이 되고 싶다”고 할 만큼 목장에 대한 애정은 남다르다. 그만큼 낙농인들도 손 회장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 낙농육우산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어떤 각오로 협회장직에 임할 계획인가.

FTA 확대, 우유소비 감소, 환경규제 강화, 사료값 인상 등으로 목장경영은 날로 악화되고 있다. 낙농육우산업은 안정적 발전을 위한 중장기 대책은 고사하고, 불과 2~3년 후의 상황도 장담하지 못한 채 현안문제에 급급해하고 있다. 이처럼 힘든 고난의 시기에 부족한 제가 협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지금껏 낙농육우산업을 지켜오면서 전임 협회장과 선배들이 많은 업적을 이룩해 놓았는데, 저 또한 그 업적을 바탕으로 모든 역량을 바쳐 노력할 계획이다.

▶ 올해 낙농육우산업의 최대 현안은 무엇이며, 어떻게 풀어나갈 계획인가.

오래도록 염원했던 낙농제도 개편을 비롯해 원유가격 연동제 정착, 환경부 가축분뇨법 개정에 대응한 환경대책 마련, 육우 송아지 가격안정 대책 마련 등 우리에게 당장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산적해있다. 그 중 원유가격연동제는 서로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진행돼야한다고 생각한다. 기장의 문제나 조사방식의 문제가 있었지만 조사방식은 일부 개선됐다. 또 문제가 되고 있는 통계청 조사에 대해서는 철저한 검증작업을 통해 낙농인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원유가 연동제가 합리적으로 이뤄진다면 모든 단체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사례라고 생각한다. 낙농은 제도의 산물이다. 낙농의 안정은 제도에 달려 있으며 그 출발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낙농정책연구소 활동을 바탕으로 선제적이고 객관적인 정책대안을 마련하고 전국 농가의 대의를 모아 차근차근 풀어나가겠다. 또한 협회의 운영방식에 있어서도 투명하게 할 것이고, 부회장 네분이 정부, 농협, 진흥회, 유업체를 담당해 함께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다.

▶ 낙농육우산업을 어떻게 전망하고 있나. 낙농인들이 흘린 땀을 제대로 보상 받기 위해 정부 그리고 농민 스스로가 어떤 노력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나.

FTA에 따른 낙농육우산업의 외형 축소, 농가수 감소, 환경규제 강화로 낙농육우산업 입지가 더욱 위협받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은 단순 시장논리로 농축산업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식량안보 차원에서 우리 축산업, 낙농산업의 위치와 중요성을 각인해 올바른 정책 비전을 제시해야한다. 또 진정성을 갖고 농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농가들은 우리 우유, 낙농산업의 가치를 올바로 세워 국민들을 설득하고 낙농가 스스로 정책을 개발해 정부와 정치권에 정책 비전과 대책을 요구해야한다. 이에 협회도 함께 역량을 모아 나갈 계획이다.

▶ 전국의 낙농육우 농민들에게 전할 말이 있다면.

지난날 수많은 위기와 고통이 있었지만 우리 낙농육우 농가들은 단합으로 어려움을 극복해왔다. 저는 우리 권익을 지키고 우리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일이라면 절대 주저하지 않을 각오가 돼있다. 위기의 낙농육우산업을 기회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협회 중심으로 단합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농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 <김희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