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FTA 추진에 성난 농민
잇따른 FTA 추진에 성난 농민
  • 경은아 기자
  • 승인 2012.02.2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연대, “국회의원 심판과 MB정권 퇴진도 불사”

이명박 정부의 잇따른 FTA 추진으로 농민단체들이 분노를 표출했다. 한미FTA 날치기 통과에 이어 외교통상부가 지난 9일 한중FTA 추진을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농민연대(상임대표 이준동)는 지난 16일 성명을 내고, “400만 농심을 짓밟은 국회의원 심판은 시작됐다. 농업은 안중에도 없는 이명박 정부의 퇴진 운동도 불사하겠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 단체는 “한·미FTA, 한·EU FTA로 축산업 붕괴를 가속하고, 그것도 모자라 한·중FTA로 국내 과수·원예를 막론하고 농업 전체를 초토화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또, “신자유주의 시장경제에 매몰된 이명박 정부의 무차별한 FTA 추진으로 홀랑 벗겨지는 농업의 추위를 견뎌낼 농어민은 없다”며 “우리를 추위에 몰아넣은 주역들을 반드시 심판하겠다는 것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농민연대는 죽기 살기 각오로 24일 한·중FTA 공청회를 막아내겠다고 밝혔으며, 정부에 한중FTA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식량주권 확보에 힘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각 정당에는 한미FTA 비준동의안에 찬성한 국회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경은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