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지역 농작물피해 심각, ‘천재’아닌 ‘인재’다
진주지역 농작물피해 심각, ‘천재’아닌 ‘인재’다
  • 김영미 기자
  • 승인 2011.07.1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들 피해대책촉구 항의방문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진 경남지역의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피해지역 주민들이 한국농어촌공사 진주?산청지사와 진주시를 방문해 대책을 요구했다.

대곡면 덕곡리 주민 150여명은 13일 농어촌공사 진주·산청지사와 진주시를 항의방문 했다. 이곳은 2008년부터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배수개선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진척이 더딘 편이다. 이 때문에 집중호우 당시 덕곡리 일원 전체 농경지 76㏊ 중 50㏊가 물에 잠기면서 파프리카 등 시설하우스 작물의 피해가 컸다.

피해농민들은 “태풍 매미 때도 괜찮았던 마을이 한국농촌공사의 배수개선사업 이후에 강 둑이 터지는 등 피해를 입었다. 이것은 천재가 아닌 인재”라며 “부실공사의 책임과 피해보상을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우엉과 마 집산지인 지수면 용봉리 동지·안계마을 주민들도 진주시청을 방문, 남강 무제보 구간 범람으로 60여 가구가 고립되고 우엉과 마 등 수확기를 앞둔 작물이 물에 잠겼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상습 범람지역이라 계속적인 제방공사를 요구했으나 선거때만 제방공사를 하겠다고 하고 예산도 책정해 놓지 않는다”며 정치적 불신을 표출했다. 이들은 13일 진주시청 항의방문에 이어 14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 그리고 한나라당 김재경(진주 을)국회의원 사무실에 항의 방문해 피해보상과 제방설치를 촉구했다.

이에 해당 기관들은 “기록적인 폭우로 배수량보다 유입량이 더 많아 피해를 키운 것 같다”며 “조사를 거쳐 대책이 수립되겠지만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지역의 김재경 국회의원과 최국식 국회의원은 올해 꼭 예산을 책정해서 더 이상 주민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경남지역은 이번 집중호우로 밀양과 하동, 의령에서 산사태 등으로 모두 7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으며,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등 124억 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경상남도 재난대책본부는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로 진주지역에서는 66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피해 정도를 보면 공공시설 168개소와 주택 66동, 농경지와 농작물 2천500ha가 침수, 오리와 돼지 등 가축 1만1천2백여 마리가 폐사했다.
 <김영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