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야 할 산이 많은 무상급식
넘어야 할 산이 많은 무상급식
  • 한국농정
  • 승인 2010.11.2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자치단체로서는 처음으로 내년부터 충북도의 모든 초·중학교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이 실시될 예정이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는 내년도 예산안에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위한 예산을 배정하기 않기로 방침을 세운 상태여서 충북의 무상급식 전면실시가 갖는 의미는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무상급식의 전면실시가 우리사회의 ‘보편적 복지’의 실천 이상의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무상급식을 통해서 만들어 낼 수 있는 사회의 관계망들이 무엇인가를 보다 깊이 있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충북도교육청은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하기 위해 현재 농협이 추진 중인 학교급식지원센터 설치사업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고, 충북도와 농협은 청주권(청주·청원·증평)과 중부권(진천·음성·괴산), 북부권(충주·제천·단양·괴산), 남부권(보은·옥천·영동) 등 4곳에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설치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학교급식에 필요한 식자재의 공급 유통망의 확보는 중요한 문제임에는 틀림없지만,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아직도 물류센터정도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무상급식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식교육, 식단, 급식 등과 관련된 정책을 결정하는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 그래야 무상급식을 통해서 창출될 수 있는 다양한 관계망들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다. 더욱이 급식에 사용되는 식자재의 안전성과 함께 지역의 생산농민조직들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고민도 센터를 통해서 논의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지자체단위의 학교급식지원센터에 대한 논의에 앞서서 광역거점 지원센터를 논의한다는 것은 물류중심의 학교급식지원센터로 한정짓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표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전면적인 친환경 무상급식을 내년에 당장 실시할 정도로 충분한 양의 친환경 식자재를 확보할 수 있을지도 의문인 상황에서 이에 대한 조절을 어떻게 할 것인가의 결정을 물류단계에 맡기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학교급식을 매개로 지역먹거리체계의 확립을 앞당기기 위해서라도 물류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서 관계중심의 사고로 전환되어야 할 것이다. 이는 단지 충북도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어렵게 시작하게 된 친환경 무상급식을 어떻게 지혜롭게 풀어나갈 것인가는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또 하나의 거대한 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