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영농기간 줄이고 수업비 자부담화 추진
의무영농기간 줄이고 수업비 자부담화 추진
  • 연승우 기자
  • 승인 2010.07.26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수산대학 선진화방안 들여다보니

지난해 10월 농업전문학교에서 개정된 한국농수산대학(총장 배종하)이 최근 한농대 선진화방안에 대해 지난 19일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배포된 선진화방안에 따르면 학제 및 육성분야에서는 3년 전문학사에 1년 전공심화(농학사)과정을 추가해 농림수산식품부산업 리더을 양성해 전문경영인, 농어촌지도자, 해외농업매니저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학과와 커리큘럼에서는 학과 정원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복수전공을 도입하고, 교양과목, 경영, 리더십과 품목전공을 50:50으로 하는 커리큘럼을 도입할 계획이다. 교수충원과 평가는 외부전문가 교수 초빙을 확대해 겸임·초빙 교수로 활용하고 교수 전공을 다양화해 생산전공이 50%, 가공과 유통, 첨단농업 등의 수업에 50%로 배분하기로 했다.

특히 학생지원에 있어서는 학비 자부담 과정을 신설하고, 전교생 기숙사생활에서 희망자에 한해 교외거주를 허용하고 의무영농기간 철폐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외에도 졸업생 정착지원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성장단계별 지원프로그램을 특화하고 지방자치단체, 품목단체와 협조를 강화한다는 선진화 방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의무영농기간 철폐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한농대의 설립 목적인 젊은 농민을 정착시기키 위해서는 의무영농기간을 유지시켜야 한다는 것.

한농대 졸업생인 신 모씨는 “의무영농기간을 지키면서 졸업생들이 농촌에서 기반을 잡을 수 있게 해야 하는데 학비를 자부담하면서 의무기간을 철폐하거나 줄이는 것은 설립목적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재학생들의 반응도 “수업료를 유료화하고 의무기간을 없애면 한농대에 다닐 이유가 없어진다”며 “농업을 배우겠다는 학생들을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힘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폐지된 졸업생 사회복무제도 편입에 대해서는 배종하 총장의 의지가 약해보였다. 간담회에서 배 총장은 “산업기능요원이 점점 줄어드는 추세에서 농업부분만 예외를 인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군복무 대체가 없어졌어도 학교의 입시경쟁율이 낮아지는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춘진 민주당 의원이 후계 농업인을 확보하고 농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공익영농, 공익영어의무요원으로 편입되게 하는 ‘공익영농·영어의무요원 육성에 관한 법률’을 지난해 9월 대표 발의한 바 있다.
한농대는 올해부터 입학사정관 특별전형으로 모집인원의 10%인 33명을 선발하며 수시 일반전형으로는 1백83명을, 정시모집에서는 1백14명을 선발한다.
 〈연승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